2022.11.28 (월)

  • 구름많음동두천 2.7℃
  • 구름많음강릉 10.8℃
  • 구름조금서울 7.0℃
  • 구름많음대전 5.0℃
  • 흐림대구 7.8℃
  • 흐림울산 10.2℃
  • 구름많음광주 10.6℃
  • 흐림부산 13.5℃
  • 구름조금고창 8.6℃
  • 흐림제주 16.0℃
  • 맑음강화 6.0℃
  • 구름조금보은 0.6℃
  • 구름많음금산 1.4℃
  • 구름많음강진군 9.9℃
  • 흐림경주시 6.5℃
  • 흐림거제 11.7℃
기상청 제공
기사검색

학교소멸은 지역소멸

安 豊 발행인


"영도구 밖으로 학교이전은 폐교다!"

 

남고폐교 반대운동에 영도주민들이 또다시 들고 일어섰다.

 

현수막 내걸고 피켓시위에 이어, 교육청앞 반대집회에 기자회견에 전단지 뿌리고 차량스티커 배포에 서명운동까지 재차 나설 계획이다.
재작년 2020년 영도주민들의 반대로 중단됐던 부산교육청의 '부산남고 강서구 이전 정책'의 재추진이 알려졌기 때문이다.
지난 8/9(화) 부산교육청의 자체투자심사를 거쳐, 이달 10월 중에 교육부의 중앙투자심사를 추진하고 있는 것이다.

 

부산교육청의 '부산남고 강서구 이전 정책'은 발상부터가 현실을 무시한 탁상행정의 표본이자, 억지와 모순과 오류 투성이다.

 

영도 소재 학교를 영도구 관내가 아닌 강서구 - 바다 건너 산 넘고 또 강 건너 전혀 다른 동네인 강서구 명지 (교육지원청 소속도 다르다. 영도구는 서부지원, 강서구는 북부지원)-로 옮기는건, 영도구에서 학교가 없어지는 '폐교'인데도 '이전'이라 우기고...

 

 

주민 수가 줄어 학생 수가 줄고 그 바람에 학교를 없애면서, 그 폐교부지에 복합스포츠문타운을 건립하면 외지인들이 대거 몰려와서 영도주민들 부자될거라고 둘러대고...

 

교육부 중앙투자심사에 제출한 학부모 여론조사는 작년재작년에 이미 졸업한 2020년 재학생 학부모들을 대상으로 했던 것으로 자격요건의 시의성(時宜性)에 전혀 부합이 안되고, 여론조사 문항 또한 "남고 존속을 위해 명지로 이전에 찬성입니까, 반대입니까?"로 '이전 찬성'을 유도하는 어리버리 협잡성으로, 시작에서부터 근원적이고 총체적 오류를 안고 있는 것이다.

 

영도주민들은 '학교 이전'을 반대하는 것이 아니고, '학교가 없어지는 것'을 반대히는 것이다.
영도주민들에게 "남고를 영도구 밖으로 이전"은 '폐교"이며, 학교소멸은 지역소멸로 이어짐을 제대로 깨우쳐야 한다.

 

재작년 국정감사에서 지적된 '수렴'이란, "異見을 하나로 모음"의 뜻이다.
200명 학부모들의 이전찬성과 2만명 영도주민의 폐교반대 중 어느 쪽으로 의견을 모아야 하는지는 자명하다.
지난 9/19(월) 영도교육혁신운동본부 임원 10여명과 간담회를 갖고, 9/29(목) 남고학부모 20여명과 설명회를 가진 것을 '수렴'이라 칭하는 부산교육청의 언해력은 너무 저급하달 밖이다.

 

 

"선출직 머슴들은 선거때 공약을 지켜라!"

 

그 동안의 영도구 선출직 지방공무원 당선자들의 공약대로만 됐다면, 우리 영도는 지상낙원이 되고도 남았을 것이다.
낙원까지는 아니라도 최소한, 주민 수가 줄어들지는 않았을 것이다.
하다못해 학생수 줄어서 학교가 없어지는 꼴을 당하지는 않을 것이다.

 

누군가는 책임을 져야한다.
최소한, 이제껏 민선 일곱번 장장28년 동안 영도에서 선출직 공무원을 맡았던 영도의 정치인들은 책임을 져야한다.
정치사적으로 영도는 대한민국을 주무르던 막강권력의 중앙정치인들을 배출했던 동네다.
국회의장을 비롯해서 집권당 대표와 심지어는 대통령을 배출했던 동네다.
이런 어마무시한 동네가 우짜다가 이 지경이 됐는가?

 

남고폐교에 반대목소리를 내는 영도의 정치인은 누군가?
폐교반대 영도주민들을 대변하는 정치인은 누군가?
자기일 처럼 나서는 선출정치인은 과연 있는가?

 

남고문제는 영도의 지속가능한 발전여부가 걸린 영도 전체의 문제다.
고로, 영도구의 선출직 머슴들에게는 직무상 과제다.
선출직들의 공약은 하나같이 '영도발전'이다.

 

------------------------------------------------------------------------------------------------------------------

 

▲著作權者 영도독립신문 複製再配布許用 出處明記 
▼첨부파일을 클릭하시면 지면기사의 실물편집을 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