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22 (토)

  • 흐림동두천 23.0℃
  • 흐림강릉 21.7℃
  • 흐림서울 23.8℃
  • 대전 23.5℃
  • 대구 23.9℃
  • 흐림울산 23.3℃
  • 광주 24.1℃
  • 부산 23.1℃
  • 구름많음고창 24.2℃
  • 제주 28.3℃
  • 흐림강화 23.8℃
  • 흐림보은 22.7℃
  • 흐림금산 23.6℃
  • 흐림강진군 24.7℃
  • 흐림경주시 24.8℃
  • 흐림거제 23.4℃
기상청 제공
기사검색

社說

전체기사 보기

“公人의 品位亡失” “基礎議員 黨派脫皮” “公職者의 公私區分

安 豊 발행인 ■ 공인의 품위 망실- 사과부터 하라! 작년 12/21(목) 김기재 구청장이 이경민 구의장을 뺨을 때리는 사건이 발생했었다. 언론보도와 이경민 의장의 말을 종합하면, 대교동 소재 식당(영선꼼장어)에서 개최된 '영도구기관단체장협의회 송년회' 자리에서 "예산삭감 항의에 해명을 하는 이경민 의장의 발언을 김기재 구청장이 제지하면서 뺨을 때렸고, 이에 이경민 의장은 곧바로 자리를 박차고 나와 영도경찰서에 폭행 및 명예훼손죄로 고발장을 접수한 사건이다. 한마디로 공직자로서의 품위 망실이고, 영도구의 창피다. 손이 뺨에 닿았느니 스쳤느니... 때릴려고 했느니 안했느니... 맞았느니 안맞았느니... 언론보도들의 사실관계 적시도 제각각이지만, 변함없는 객관적인 사실은 "구청장이 구의장의 얼굴쪽으로 손바닥을 갖다댔다"일 것이다. 어케 다 큰 성인들이 대화 중에 상대방의 얼굴쪽으로 손찌검을 할 수 있는 것인지? 더구나, 많은 사람들이 지켜보는 공식석상에서! 이는, 공인을 떠나 일반 사회인으로서의 자질미달을 스스로 드러낸 행위다. 우선은, 사과부터 해야한다. 구의장에게 개인적인 사과는 당연하겠지만, 영도구민 전체에게 공식적으로 공개사과해야 한다. '영도구기관단체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