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2.06 (월)

  • 맑음동두천 -3.9℃
  • 맑음강릉 3.4℃
  • 박무서울 -0.7℃
  • 연무대전 -3.7℃
  • 맑음대구 -3.9℃
  • 맑음울산 0.5℃
  • 연무광주 -1.4℃
  • 맑음부산 2.5℃
  • 맑음고창 -5.0℃
  • 흐림제주 5.3℃
  • 맑음강화 -3.0℃
  • 맑음보은 -6.4℃
  • 맑음금산 -7.3℃
  • 구름많음강진군 -5.2℃
  • 맑음경주시 -5.7℃
  • 구름많음거제 -1.3℃
기상청 제공
기사검색

社說-학교 없애지 마라! 선출직들이 책임져라!

安 豊 발행인

 

우리 영도의 남고등학교가 결국 폐교로 결정났다.
부산교육청이 신청한  부산남고등학교의 신설대체이전 계획에 대한 교육부의 중앙투자심사가 지난 10/27 통과된 데 이어, 11/30까지 행정에고에 대한 주민들의 의견제출 절차를 거쳐, 12/2 "총 32건의 제출의견 검토결과 '부산남고등학교 신설대체이전에 대한 계획 변경 없음'을 공표한 것이다.

 

한마디로 주인을 무시한 머슴들의 졸속행정의 결과고, 선출직 머슴들의 무능의 결과다.

 

주인을 무시한 졸속행정의 결과란, 교육부 중앙투자심사에 제출한 학부모 여론조사는 작년재작년에 이미 졸업한 2020년 재학생 학부모들을 대상으로 했던 것으로, "현재 재학중인 학부모를 대상으로 다시 여론조사를 하자"는 주민들의 요구를 묵살하고, 10/12 국정감사가 끝나기 무섭게 중앙투자심사를 진행한 것을 이른다.

 

10/12 부산교육청 국정감사에서 문정복(더불어민주당) 의원은 "결론을 미리 정해놓고 하지마시고, 주민들과 충분하게 협의해서 주민들이 납득할 수 있도록 하라"'며 소통부족을 질타했으며, 이에 하윤수 교육감은 "공청회를 열고 협의하겠다"고 밝혔었다.

국감에서 밝힌대로 하윤수 교육감은 중투심사통과 하루전날인 10/26에 영도주민 5명을 교육감실로 불러 공청회(?)를 가졌다.
가히 속전속결 졸속행정의 표본이 아닐 수 없다.

 

선출직들의 무능의 결과란, 결론부터 말하자면 "영도에서 학교가 없어진 것에 책임을 져라"는 뜻이다.

 

강서구 김도읍(국민의힘) 국회의원의 블로그를 보면 "김도읍 의원이 교육부를 적극 설득하여 남고이전을 이끌어 냈고, 2018년부터 명지고등학교 신설을 추진했다"로 나온다.

김도읍 의원이 교육부를 적극 설득할 때, 우리 영도의 국회의원은 무얼한 걸까?
재작년부터 영도주민들이 남고폐교저지운동을 펼칠 때, 우리 영도의 시의원 구청장 구의원들은 무얼했을까?

 


김도읍 의원의 블로그에는 심지어 10/27에 고지된 중투심사통과 사실이 이틀 전인 10/25에 확정된 것로 나와있다. 
10/25은 하윤수 교육감이 영도주민 5명을 교육감실로 불러 공청회(?)를 가졌던 10/26의 하루전날이다.
하윤수 교육감이 영도주민들을 우롱한 셈이다.
그런데...
우리 영도구 선출직들은 중투심사통과 사실을 10/25에 미리 몰랐을까?

 

앞으로 影島人들의 선택지는 자명하다.

영도주민 과반수를 목표로 '남고폐고반대 서명운동'과 함께 '부산남고등학교의 신설대체이전 중지' 행정소송 추진이 첫번쩨고, 하윤수 교육감과 우리 영도구 선출직들에 대한 주민소환 추진이 두번째다.
월급 받는 머슴들이 맡은 바 직분을 제대로 못한다면 해고는 당연한 것이다.

 

이번에 곧바로 해고를 못시켜도 기회는 또 있다.
3년만 견디면 선출직 머슴들의 법정고용기간이 끝나기 때문이다. 

 

<김도읍 국회의원 블로그 ☞ 영도독립신문홈피 www.ydn.kr ▶ [영도소식] ▶ [SNS]>

 

▲著作權者 영도독립신문 複製再配布許用 出處明記 
▼첨부파일을 클릭하시면 지면기사의 실물편집을 볼 수 있습니다.